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9년 만에 보이스피싱 총책 검거…어머니 권유로 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년 만에 보이스피싱 총책 검거…어머니 권유로 자수

해외에서 9년 동안 도주 생활을 하던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이 어머니의 권유로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지난 14일 새벽 6시 반쯤,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입국한 50대 남성 A씨를 공항에서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약 4개월 동안 보이스피싱으로 40여 명의 피해자에게 5억 원이 넘는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A씨는 2015년 5월 적색수배가 내려진 뒤에도 필리핀과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며 도피 생활을 이어가다 어머니의 권유로 지난달 말 대사관에 자수했습니다.

차승은 기자 (chaletuno@yna.co.kr)

#보이스피싱 #인출총책 #적색수배 #인터폴 #자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