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조국 "윤석열 정권, 천공 교시에 따른다고 볼 수밖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해 시추에 천공 연루설 연일 주장
한국일보

제69회 현충일인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추념식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윤석열 정권이 천공의 교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해 시추 비용으로 5,000억 원을 쓰겠다면서, 분만 시 무통주사는 환자 부담으로 바꿨다"며 "윤석열 정권이 윤석열 대통령·김건희 여사 부부가 몇 번 직접 만나 교유한 천공의 교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악례"라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불거진 동해 석유·가스전 시추와 여론 반발에 정부가 재검토하기로 한 '무통주사와 국소마취제(일명 페인버스터) 병용 금지'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것이다.

특히 조 대표는 동해 석유·가스전 개발 추진에 천공이 관련됐다는 의혹을 연일 제기하고 있다. 앞서 18일에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석유·가스전의 매장 가능성을 검증한 미국의 분석업체 '액트지오(Act-Geo)'에 대해 "검증을 이중점검할 수 있는 체계가 없거나 (액트지오 선정에 관여한) 세력에게 점검해 보자는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본다"며 "수렴청정을 생각해 봐라. 이러니 많은 시민들은 (이해가 힘든) 상황이 있을 때마다 천공 유튜브를 보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