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산소마스크 내려오고 승객들 코피 쏟고…대만행 대한항공편 긴급 회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대한항공 B737-800. /사진=뉴시스



22일 오후 인천공항을 출발해 타이완 타이중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기체 이상이 발견돼 긴급 회항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7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대만 타이중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KE189편 여객기에서 항공기 내부 압력 조절 기능을 하는 여압계통 결함이 발견돼 오후 7시38분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해당 항공편은 이륙 후 50분이 지나 제주공항(CJU) 상공에서 여압계통의 이상 메시지가 발현돼 고도 9000FT(2743m)로 급강하했다. 이 과정에서 기내에 산소마스크 내려왔고 일부 승객은 코피를 흘려 3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당 항공기는 B(보잉) 737-8기종으로 승객 125명과 기장과 승무원 7명이 탑승했다.

대한항공은 운항과 정비, 통제 3자 협의 후 해당 항공기를 인천공항으로 회항했고, 승객들에게 숙박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한항공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승한 기자 winone@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