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與 "법사위 청문회, 광란의 무법지대"…정청래 "불참으로 협조해줘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이 지난 금요일 단독으로 진행한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 청문회 뒤 여야가 거칠게 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야당이 참고인들을 불러 협박, 조롱을 일삼은 무법지대였다고 비판했습니다.

국회의장에게 조치를 요구했는데, 민주당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최지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정청래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토 달지 말고 깨끗하게 사과하는 겁니다. 그렇게 할 용의 있습니까? 사과하세요."
"또 끼어듭니까? 퇴장하세요. 반성하고 오세요"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야당이 단독으로 진행한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 청문회는 "폭력과 갑질로 얼룩진 광란의 무법지대였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