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핑크 돌고래, 미국 나타났다" SNS서 난리였는데…알고보니 '가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세계적인 희귀종으로 알려진 핑크 돌고래가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발견돼 화제를 모은 가운데 팩트 체크 결과 이 사진은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희귀종으로 알려진 핑크 돌고래가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서 발견됐다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 사진은 가짜였다.

23일 외신 등에 따르면 한 핑크 돌고래 사진이 X(구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퍼졌다. 이 게시물의 최초 작성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공중에서 점프하는 핑크 돌고래와 노스캐롤라이나 해터러스 해변에 고립된 또 다른 핑크 돌고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했다.

그는 "매일 볼 수 없는 진귀한 핑크 돌고래가 자연 서식지에서 떠밀려와 노스캐롤라이나 해터러스 해변에서 좌초된 채 발견됐다"며 "핑크 돌고래가 바다로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게시물은 SNS에서 순식간에 입소문을 타며 수만개의 좋아요와 함게 많은 댓글, 공유수를 기록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정말 아름답다" "인공지능 아니다. 핑크 돌고래는 가끔 나타난다. 몇 년 전에 루이지애나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발견됐다" "내가 만약 저 돌고래를 본다면 당장 맥주를 집어 던지고 달려갈 것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팩트체크 웹사이트인 스놉스(Snopes)는 해당 사진이 AI로 생성된 이미지일 확률이 99.9%라고 밝혔다.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양수산부 대변인은 "노스캐롤라이나 해역에서 핑크 돌고래에 대한 보고나 확인된 사진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국립해양대기청(NOAA) 전문가들도 해당 사진이 실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사진이 조작됐거나 인공지능(AI)으로 제작됐다는 징후도 여럿 있다. 사진 속 돌고래의 피부는 기존 돌고래에 비해 너무 매끈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돌고래의 분수공 근처에 '콜라(COLA)'라는 단어가 있는 걸로 봤을 때 이는 탄산음료 브랜드 광고에 사용된 소품이나 동물일 것이라는 추정이다.

이용안 기자 ki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