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43733 0182019061253043733 09 0906001 6.0.12-RELEASE 18 매일경제 0

[윤의정의 공부혁명] 국어성적 올리고 싶은 고3…일단 문제 많이 풀어보세요

글자크기
매일경제
6월 모의고사 성적을 받은 직후 마음이 급해진다. 9월 모의고사는 정말 나의 실력을 확인해서 막판 정리를 하는 성격이 강하다면, 6월 모의고사는 그전에 방학기간을 제대로 활용할 전략을 짜기 위한 점검에 가깝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만족스러운 성적을 얻었겠지만 또 누군가는 그렇지 못한 상태라 어떤 식으로든 부족한 부분을 메우려 노력해야 할 것이다.

과목마다, 단원마다, 그리고 학생들마다 적합한 공부 방식이 각기 다르겠지만 경험적으로 봤을 때 다른 과목에 비해 국어 성적은 단기간에 쉽게 변화를 갖기 어렵고, 변화가 온다고 해도 참으로 미미한 경우가 많다. 국어 능력에 대한 일반적인 판단 그대로 '책을 많이 읽어야 한다'는 기본 논리가 바탕이 돼야 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어떻게 공부를 해야 할지 감이 잘 오지 않는 것이 큰 이유가 되기도 한다.

엄밀히 말하자면 국어 성적은 정말 단기간에 쉽게 오르지 않는 편이다. 읽기 능력은 오랜 기간 쌓인 노력과 습관에 큰 영향을 받기도 하고, 사고하는 방식을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권하는 방향의 사고 방식은 흔히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라'고 말할 수 있는데, 이게 말이 쉽지 진짜 어렵다. 사람들의 생각이 바뀐다는 건 충격과 같은 외부의 영향보다는 내부의 요인에 의해 이루어지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스스로 깨닫는 것이 무척 중요하니 말이다.

그렇다면 스스로 깨닫는 방법을 어찌 구할 수 있을까? 몇 가지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감이 잘 오지 않는다면 우선 많은 양의 문제를 풀어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팁이나 풀이 방법이 오히려 복잡하게 느껴지고 잘 와닿지 않는다면 일단 많이 풀어보자. 하루에 1회, 적어도 반회씩이라도 꼭꼭 풀고 바로 채점을 하자. 아직은 복잡하게 다시 점검하거나 복습하는 것까지 고려하지 말고, 일단 많이 풀라는 단순한 원칙대로 접해보기 바란다. 어느 순간 전보다 국어 지문 읽는 속도가 빨라졌다든가, 문제에 대한 익숙함이 생길 수 있다.

쉽게 접할 수 있는 해설강의, 풀이강의, 혹은 접근법에 대한 방식을 강의하는 EBS 등의 강의를 듣는 것도 괜찮긴 하지만, 단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다. 문제를 풀기 전에는 절대 강의를 듣지 말기 바란다. 앞에서 언급한 그대로 '사고하는 방식'과 관련성이 깊기 때문에 먼저 자신이 생각한 대로 풀고, 그 다름에 정답을 접하길 권한다. 그러다 보면 자신의 생각과 비교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강의대로 생각해보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건 물론 필수과정이긴 하다.

해설지를 최대한 보지 않고 생각해보는 것이 맞지만, 시간이 부족한 시점이라면 그땐 해설지를 공부해보기 바란다. 해설지와 지문을 다시 정독하고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어떤 방식으로 문제를 출제하고 풀어가는지에 적응하는 것이 좋다. 그러다 보면 스스로를 국어 출제방식에 맞게 맞춰가는 것을 자연스레 반복하게 될 수 있다. 물론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정독이다. 한번 훅 읽은 후에 다 이해했다고 하면 안 된다. 문장 하나하나, 단어 하나하나 곱씹으면서 천천히 제대로 읽기 바란다. 국어 능력을 단시간에 올리기 위한 방법은 아이러니하게도 빠른 속도가 아니라 느리지만 제대로 하나라도 보는 것이다.

단시간에 국어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목표지만, 이 단시간이라는 것도 주관적일 수 있다. 하루이틀 안에 바뀌는 변화가 아니라, 적어도 몇 달은 꾸준히 해야 하니 말이다. 그 말인즉슨, 진짜 국어 능력은 쉽게 향상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정말 자신 스스로를 변화시키려는 노력이 가장 많이 필요한 과목이 국어가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든다.

[윤의정 공부혁명대 대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