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2755 0012019061853182755 02 0201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53150526 popular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인천 ‘붉은 수돗물’ 사고는 100% 인재”

글자크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인천 ‘붉은 수돗물’ 사고에 대해 “100% 인재”라며 인천시의 미흡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장관은 18일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매너리즘에 빠진 건지 문제의식 없이 ‘수계 전환’을 했다”며 “그에 따라 발생할 여러 문제점이 충분히 예상 가능한데도 무리했다. 거의 100% 인재”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매뉴얼과 관리 시스템을 강화하겠지만, 인천시 담당자들은 이미 있는 매뉴얼도 지키지 않았다”며 “매뉴얼을 지키지 않았을 때 어떻게 처벌할 것인지를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천시가 조사결과에 따라 처리를 하겠지만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겠다. 인천에 (담당자) 처벌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부터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고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인천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취수장 등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 중지되자 다른 정수장 물을 성급하게 끌어오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는 조사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조 장관은 “수계전환은 10시간 정도 시간을 두고 천천히 해야 하는데 10분 만에 밸브를 열어 압력을 2배로 해서 2∼3시간 물을 다른 방향으로 보냈다”며 “탁도와 부유물질이 충분히 예측 가능한데도 모든 것을 놓쳤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전날 인천을 찾아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 그는 “(인천시) 담당자들이 답을 제대로 못 할 뿐 아니라 숨기고, 나쁜 말로 하면 거짓말하는 것도 느꼈다”며 “환경부가 지난 3일 전문가를 투입했는데도 인천시는 10일을 놓쳤다. 민원에 대응하느라 사태의 본질을 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조 장관은 “29일까지는 배수관, 흡수관 등 청소를 마무리할 예정이지만 그 이후에도 부유물질은 간헐적으로 나올 수 있다. 완전히 정상화할 때까지는 한 달 정도가 더 걸릴 것”이라며 “인천시와 협력해서 물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장관은 국회의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의가 늦어지는 데 대해 “임시국회가 조만간 열릴 것 같다”며 “추경이 확정되면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방치 폐기물 등과 관련해 사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경으로 미세먼지 저감이 이뤄지면 2022년까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4년 대비 35.8%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1년 앞당겨 달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조 장관은 기대했다.

배문규 기자 sobbell@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