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4033 0182019082154494033 03 0304001 6.0.12-HOTFIX 18 매일경제 49138324 related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5G 스마트 항만` 추진

글자크기
매일경제

국내 한 항만에서 사람이 직접 야적장 크레인(파란색)을 운용하는 모습.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21일 서호전기와 '5G 스마트 항만'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5G 상용망에 기반한 스마트 항만 운영 실증은 세계 최초다.

이날 오전 양사는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5G 스마트 항만 사업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스마트 항만은 크레인 원격제어 시스템을 통해 컨테이너 운영 효율을 극대화 시킨 항만 운영 체제를 일컫는다.

24시간 운영되는 일반 항만에서는 새로운 화물에 배정될 적재블록 예측 불가로 모든 크레인에 인력을 배치, 대기시간이 비효율적으로 길다.

스마트 항만에서는 5G 초저지연 영상전송 기술 기반의 고정밀 컨테이너 원격 조종으로 화물 하역 트래픽에 따라 시간대별 탄력적 크레인 운용이 가능해진다. 또 교대 근무를 위해 사람이 야적장까지 이동할 필요가 없어 안전사고 문제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5G 통신을 활용한 국내외 항만 크레인 원격 제어 및 자동화 시스템 구축 ▲항만 크레인 원격제어를 위한 5G 통신 기반 초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마련 ▲스마트 항만 분야에서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기술 추가 협력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통신 서비스와 항만 크레인 자동화 솔루션에 전문성을 지닌 양사가 유기적 협력을 통해 스마트 항만 사업 모델을 기획했다"며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에서 운영되는 항만 시스템인 만큼 사업의 양적·질적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