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9132 0112019101755679132 02 0204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71313653000 1571321530000 related

검찰 독립성 보장한 정부 질문에 윤석열 "MB때 가장 쿨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태은 백지수 기자] [the L][국감현장]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이 역대 정부 중 검찰 수사의 독립성·중립성을 보장한 정부를 묻자 "이명박정부 때 가장 쿨하게 처리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어느 정부가 그나마 보장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이명박정부 때 대검 중앙수사부 과장으로서 특수부장으로서 3년간 특별수사를 했다"며 "(이명박) 대통령 측근이나 형을 구속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설명했다.

문재인정부라는 대답을 기대했던 것으로 보인 이 의원은 머쓱한 듯 "네, 좋습니다"라며 곧바로 다른 질문으로 화제 전환을 했다.

윤 총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대구지검 특수부장에서 대검 중수1과장까지 요직을 거쳤다. 특히 2012년 6월 그가 중수1과장이던 시절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된 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을 구속했다.

이후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에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취했다. 이 때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듯 작심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수사에 외압이 들어와 기소 못 하겠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3년여 동안 대구 고검 등 한직으로 발령났다. 같은 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댓글 수사 초기부터 외압이 있었다”며 “황교안 장관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태은 백지수 기자 taie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