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9452 0562019120656739452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35454417 false true true false 1575607169000 1575613345000

'노태우 어땠길래…' 노재헌 父대신해 5·18 유가족 대신 사죄한 이유

글자크기
세계일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53)씨가 5·18민주화운동 유가족을 찾아 사죄한 뒤 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김대중홀을 방문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광주=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53)가 광주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사죄했다. 이에 과거 노 전 대통령의 5·18 사태와 이후 사죄에 대한 각종 논란이 재조명 되는 중이다.

오월어머니집은 6일 “노씨가 전날 오후 2시쯤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희생자 유가족들과 30분간 면담하고, 사죄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노씨는 오월의 집에서 관계자들을 만나 “5·18 당시 광주시민과 유가족이 겪었을 아픔에 공감한다”라며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의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현해야 하는데 병석에 계셔 여의치 않다”고 밝혔다. 이어 노씨는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도 하고 싶다’는 심정으로 왔다. 광주의 아픔이 잘 치유되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노씨는 방문에 앞서 ‘오월어머니집’ 측에 사전 연락은 하지 않았다. 노씨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위원 4명과 함께 방문했다. 이에 오월어머니집에 머물던 정현애 이사장 등 관계자 2명이 그를 맞았다.이 신문에 따르면 정 이사장은 당시 재야·학생 운동권의 소통창구가 됐던 ‘녹두서점’ 운영자로, 항쟁에 참여했다가 구속 수감된 ‘5·18유공자’다.

유가족들은 노시에게 “방문 취지에 대해서는 이해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정확히 고백해야 한다”면서 “노 전 대통령이 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력해야 희생자를 향한 사죄의 뜻이 진정성이 있다”고 화답했다는 전언이다.

세계일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8월23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광주=뉴스1


이 같은 노씨의 광주 방문은 8월 23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희생자와 유족에게 사죄한 지 석 달 만이다.

세계일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8월23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후 남긴 친필 방명록. 광주=뉴스1


노씨는 그는 당시 방명목에서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썼다. 당시 그의 참배는 중병을 앓으며 운명을 앞둔 노 전 대통령의 의사가 강하게 반영 됐다.

세계일보
노 전 대통령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정권에서 광주 시민 무력 진압을 주도한 신군부 지도자 중 한 명이었다.

2011년에 출판 된 ‘노태우 회고록(상권 552쪽, 하권 560쪽·사진)‘에서 “5·18의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하며 “‘경상도 군인들이 광주 시민들 씨를 말리러 왔다’는 등의 유언비어를 들은 시민들이 무기고를 습격하게 된 것’이라고 회상해 사죄의 진정성 측면에서 파문이 불거졌다.

1995년 10월 5일 서울 호텔신라에서 열린 ‘경신회’(경북고 졸업생 모임) 주최 간담회에 참석해 “문화대혁명 때 수천만 명이 희생을 당하고 엄청난 피를 흘렸다. 거기에 비하면 광주 사태는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이런 갈등, 이런 불화, 이런 피를 흘린 사건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몇 사람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한 사람도 처벌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은 자택에서 투병을 하며 요양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말도 잘 하지 못하는 노쇠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