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864 0722019120856763864 02 0201001 6.1.14-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805440000 1575805571000

김기현 측 비서실장 연이틀 조사…'울산 경찰' 출석 거부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던 당시 비서실장이 어제오늘 이틀 연속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수사했던 울산 경찰들도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했지만,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이틀 연속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 전 실장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송병기 울산 부시장이 선거 개입 의혹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부시장을 조사한 검찰이 박 전 실장까지 부른 건 이런 주장이 타당한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 전 실장은 "당시 울산 경찰이 송 부시장의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벌였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레미콘 업체 대표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혹 제기 과정과 송 부시장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또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했던 당시 울산 경찰청 수사팀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들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검찰에 서면 조사에만 응할 수 있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경찰 수사과정을 따져볼 필요가 있는 만큼 필요할 경우 강제수사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도성 기자 , 김지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