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5060 0032019121056795060 01 0104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5938886000 1575946191000 related

이인영 "예산, 합의 안되면 오늘 오후 2시 '4+1 수정안' 제출"

글자크기

"밤새 예산 합의 시도했으나 한국당 이견만 제기…무산되면 한국당 책임"

"10시로 예정된 본회의 열고 민생개혁 법안의 통과 위해 최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오늘 중 처리를 위한 순조로운 길이 열리지 않으면 민주당은 '4+1' 공조 테이블을 통해 예정대로 오후 2시에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동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예산안 합의처리 과정이 무산되면 전적으로 자유한국당 책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예산안 합의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진행 방해는) 철회의 전제라는 조건을 내걸기 무섭게 한국당의 예산안 심사 태도가 변했다"면서 "예산 심사 과정을 아예 노골적으로 합의 뒤집기 무대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밤새 여야 3당 예산결산위 간사 간 합의를 시도했으나 이 시간까지 이견만 제기하면서 한정된 시간에 합의를 위한 어떤 책임 있는 결단도 없었다"면서 "절박한 민생 예산을 걸고 벌인 예산 심사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나아가 필리버스터 철회를 위한 어떤 노력의 흔적도, 일말의 진지한 접근도 보이지 않는 점에 강력히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한국당의 합의이행 준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전 10시로 예정된 본회의를 열고 처리 가능한 민생개혁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한국당이 주말에 장외 집회를 열기로 한 것에 대해 "국회를 봉쇄해 국민의 삶에 족쇄를 채운 채 아예 아스팔트로 나가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아스팔트 중독당'이라고 불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10 jeong@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