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307 1102019121156817307 03 0310001 6.0.21-HOTFIX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97092000 1575998161000 related

르노삼성 노조, 66.2% 찬성으로 파업 가결

글자크기
르노삼성 노조가 지난 6월 임단협 타결 후 6개월 만에 또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 노조 관계자는 10일 전체 노조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파업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2059명 중 1939명이 참여해 찬성 1363표(66.2%), 반대 565표(27.4%)로 가결됐다고 11일 밝혔다.

조선비즈

작년부터 올해까지 이어진 파업으로 가동을 멈췄던 르노삼성 부산공장. /르노삼성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조는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 수위와 시기 등을 정할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9월부터 사측과 2019년도 임단협을 진행했지만, 기본급 인상 등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28일 교섭 종료를 발표하고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다. 부산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9일 자정을 넘긴 회의 끝에 노조의 쟁의행위 조정 신청에 대해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노조는 조합원 투표를 거쳐 합법적인 파업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에도 임단협 협상을 둘러싸고 약 1년 동안 파업 등의 갈등을 겪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6월 임단협에 합의해 상생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번 파업 가결로 노사가 발표했던 상생선언은 불과 6개월 만에 ‘지키지 못한 약속’이 됐다.

김민정 기자(mjkim@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