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1695 0252020012157631695 02 02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6646000 1579586690000 잠자리 해병대 가혹행위 2001211831 related

“잠자리 못 먹으면 죽는다”…군인권센터, 해병대 가혹행위 폭로

글자크기
해병대 모 부대에서 신병에게 폭언과 성희롱을 일삼고, 잠자리를 산 채로 먹이는 등 가혹행위가 이뤄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는 2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해병대에서 일어난 엽기적인 가혹행위에 대해 상담 및 지원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해병1사단 병사 가혹행위·성희롱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해병대 1사단 예하 모 부대에 전입한 A이병은 작업 도중 선임 김모 상병에게서 "너 같은 XX만 보면 화가 난다. 내 밑에 들어왔으면 패서 의가사 (제대) 시켜 줬을 텐데,’ ‘이렇게 말라비틀어져서 성관계는 할 수 있느냐" 등 폭언과 성희롱을 가했다.

이후 김 상병은 잠자리를 잡아와 A이병의 입안에 넣기도 했다. 김 상병은 "이거 먹을 수 있느냐"고 묻고 A이병이 "먹을 수 있다"고 마지못해 답하자, "못 먹으면 죽는다"고 협박했다.

센터는 "당시 동료와 선임 해병이 피해자 근처에 있었지만, 가해자를 제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사건 이후 피해자는 공황발작과 중증 우울증 진단을 받고 군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A이병이 가해자에 대한 신고를 생각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자신을 외면한 동료들과 ‘선임을 찌르면 안된다’고 교육하는 해병대의 악습, 신고 후 예상되는 2차 가해가 떠올라 신고를 주저했다"며 "결국 자살 시도에 이르고 나서야 올해 초 군인권센터에 상담을 요청했다"고 했다.

A이병은 현재 폐쇄병동 입원 후 의병전역해 결국 군을 떠난 상태다. 김 상병은 아직도 복무 중이며, 헌병대 조사를 받고 있다.

센터 측은 "확인된 피해 사실을 바탕으로 가해자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