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3136 0252020012157633136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8755000 1579591744000

'독도는 일본땅' 전시 관련 우리 정부 항의에 日 "전시 보고 논의하자" 황당 주장

글자크기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영토주권전시관을 확장 이전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가 항의하자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오키나와·북방 담당상이 21일 "전시를 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자"고 말했다.

조선일보

새 전시관 외부 전경. /이하원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K에 따르면 에토 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시에선 역사적인 사실과 법적 입장을 명확히 했고, 다케시마(일본이 부르는 독도의 명칭)는 원래 일본의 영토라는 것을 정중히 설명하고 있다"며 "부디 전시관을 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면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중국과 영토 분쟁을 빚고 있는 센가쿠(尖閣·중국명 댜오위댜오)와 관련해서도 "일본으로서는 매우 겸손하고 정당한 주장이라고 생각한다"며 "불만이 있는 나라는 와서 충분히 (전시를) 봐줬으면 한다. 위조해 덧붙이는 일은 일절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20일 독도와 센카쿠 열도, 러시아와 영토 분쟁 중인 쿠릴 열도 4개 섬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영토주권전시관을 도쿄 지요다구 가스미가세키의 미쓰이(三井)빌딩 1·2층에 새로 열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일반 관람객을 받았다.

지난 2018년 1월 문을 연 구(舊)전시관은 히비야 공원 안의 시세이(市政)회관 지하 1층에 있었고, 전체 크기도 100㎡에 불과했다. 그러나 확장 이전한 전시관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아카사카(赤坂) 근처에 670㎡ 크기로 재개관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일본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잘못된 내용을 선전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확장·이전하고 개관식을 연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강력히 항의하며 폐쇄를 촉구했다.

[이현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