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5492 0242020012357685492 01 01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9764854000 1579764870000 related

하태경 "靑수사 검사 교체? 보복숙청…마피아인가"

글자크기
이데일리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비리·감찰무마 의혹과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들이 교체된 데 대해 ‘보복숙청’이라고 맹비난했다.

하 책임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울산시장 관권부정선거 수사하던 신봉수 2차장 검사, 조국 사건 수사 지휘한 송경호 3차장 검사,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 담당했던 홍승욱 차장검사를 비롯한 검찰 중간간부들이 대거 좌천되거나 밀려났다”며 “친문 국정농단 수사에 대한 명백한 보복인사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정권의 검찰 숙청은 같은 패밀리 건드리면 반드시 복수하는 마피아와 하나도 다를 게 없다”면서 “그동안 문정권은 같은 패밀리면 권력형 부패 저질러도 끝까지 보호해주고 보스 절친 당선위해 관권부정선거까지 서슴지 않고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윤석열 검찰이 친문 패밀리 부패와 범죄 수사하자 아예 검찰을 적폐로 몰아 간부들 숙청하고 수사팀 해체시켰다”며 “자기 패밀리 건드리면 지구 끝까지 쫓아가 복수하는 마피아 행태와 똑같다”고 질타했다.

하 책임대표는 “친문 패밀리 보호하겠다고 범죄 은폐 총력전 펼치는 문정권의 마피아적 행태는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사법제도에 대한 사망선고”라면서 “국민에게 설 명절 선물로 공정과 정의가 버려진 쓰레기통 선물한 꼴”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친문 마피아 패밀리의 국가 운영 계속하는 한 우리나라의 미래도 어두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법무부는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를 평택지청장으로, 송경호 3차장을 여주지청장으로 각각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과 평검사 759명 승진·전보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신 2차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송 3차장은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어왔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