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30042 1102020021458130042 08 0803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81666155000 1581666187000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43%... 글로벌 1위

글자크기
화웨이, 34%로 2위… LG전자, 10%로 3위

지난해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4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글로벌 1위에 올랐다.

1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중 5G 스마트폰 판매량 비중은 1%인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은 이 중 43%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고, 화웨이는 점유율 34%로 2위에 올랐다.

대대적인 마케팅, 보조금 지급 등 대형 통신사의 역할이 큰 한국, 미국, 중국 시장이 빠르게 5G 지원 기기를 도입하며 5G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했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삼성은 중가에서 프리미엄 제품, 그리고 6GH 이하 주파수(sub-6GHz), 초고주파(mmWave) 모델에 이르기까지 가장 폭넓은 5G 제품군을 선보였다"며 "한국, 미국, EU,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등 경쟁사보다 더 많은 지역에 제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통신사 및 판매채널과의 강력한 협업, 자체 반도체 역량 등도 점유율 1위 달성을 뒷받침했다. 강 연구원은 "중국의 5G 확산에 힘입어 저렴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하반기엔 애플의 5G 아이폰 출시가 예상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에 삼성엔 올해가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조선비즈

2019년 제조사별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웨이는 점유율 34%로 2위에 올랐고, 대부분 중국 시장에서 판매됐다. 화웨이 제품 중 중국 외 지역에서 판매되며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가 제공되는 유일한 제품은 메이트 20X였다. 특히 화웨이 메이트 30 시리즈의 5G 버전이 중국에서 많이 팔렸다. 카운터포인트는 "화웨이가 올해 공격적으로 움직이며 연말까지 5G 스마트폰 가격을 200달러 이하로 끌어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 미국, EU에서 5G 모델 V50 시리즈를 출시한 LG는 점유율 10%로 3위에 올랐다. 비보는 중국 내 판매량에 힘입어 점유율 5%로 4위에 올랐고, 서브 브랜드인 아이쿠(iQoo)는 최저가 5G 모델인 500달러 이하 가격대의 5G 스마트폰을 출시하기도 했다. 비보는 삼성을 제외한 스마트폰 제조업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삼성 5G 칩셋을 채택한 업체다.

400달러 이하 가격대의 5G 스마트폰을 선보인 샤오미는 점유율 3%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포는 중국, EU,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 프리미엄 부문 5G 스마트폰을 출시, 점유율 2%를 기록했다.

주요 스마트폰 업체들은 5G 전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올해 최대한 많은 양의 5G 플래그십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규모 시장에 적절한 가격대 확보를 위해 5G 폰의 평균판매가격(ASP) 인하도 진행한다.

박원익 기자(wi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