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3627 0352020022058263627 01 0102001 6.1.3-RELEASE 35 한겨레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99071000 1582218917000 시진핑 文 중국 어려움 우리 2002211031 related

문 대통령, 시진핑과 통화 “코로나19 임상치료 경험 공유”

글자크기
상반기 시 주석 방한 추진 재확인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두 나라의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방역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상반기 안에 시 주석의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한다는 뜻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0분부터 32분 동안 진행한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두 나라가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시 주석은 “한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치료 임상경험을 많이 쌓았다.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양국의 정보공유 및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며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두 정상이 지난해 12월 베이징 한-중 정상회담 이후 두달 정도만에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3차례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데 협조해준 것에도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체류 중이던 우리 국민이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이 적극 협조해준 데 사의를 표한다. 중국 내 한국 국민 보호와 진출 기업의 활동 협조 등에 중국이 계속 관심을 갖고 지원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위문과 지지를 표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 특히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 하신 것에 저는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가장 급선무가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에 있고, 북·미 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