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289 0362020022158288289 03 0304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90720000 1582290886000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02230815 related

대구 출퇴근자 많은 구미 공장 비상…“출장자제ㆍ유급휴가”

글자크기
LG 계열사, 대구 거주자 유급휴가 조치…삼성도 구미사업장 방문 자제 주문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기업들도 직원들의 대구 지역 방문을 피하도록 권고하고 대구 거주자는 유급휴가 처리하는 등 선제조치를 시행하고 나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 계열사 중 대구와 인접한 구미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은 비상대응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우선 구미에 위치한 LG 계열사들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지역 거주자들과 이 지역에 방문한 인원은 사업장 출입을 금지했다. 아울러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직원들 중 대구 지역 확진자의 동선과 일치하는 경우가 있다면 사무직은 재택근무, 생산직은 유급휴가 처리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또 모든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대구와 경북 지역으로 예정된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도록 했고, 이미 대구 및 경북 지역을 다녀온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체온 체크, 방역 강화, 열화상 카메라 운영,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조직별로 순차적 식당 이용 등 기존에 운영하던 대응 조치들은 더욱 철저히 지켜지도록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가 이날 오전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사업장 간 출장 자제, 단체 회식 및 교육 취소 등의 공지를 전달했다. 이 공지에는 구미와 수원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중단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역시 대구와 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고 회의 최소화를 당부했다. 이 외 경기 화성시, 충남 온안시, 천안시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