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3109 0912020022658393109 01 01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07119000 1582707137000 中 대사 한국인 격리 이해해 상대 2002270901 related

싱하이밍 中대사 "입국 제한, 韓만 대상 아냐…중국인도 있어"

글자크기
더팩트

싱 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한국 국민만을 상대한 게 아니"라고 말했다. 싱 하이밍 대사가 지난달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면담 당시.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해 달라, 한중협력 중요"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싱 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한국 국민만을 상대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26일 싱 대사는 한국 외교부와 협의를 위해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취재진과 만나 "중국 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 제한조치를 한게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부 지방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들에 상대해서 하는 게 아니"라며 "그 중에는 중국 국민도 많다. 양해하고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싱 대사는 외교부에서 카운터파트인 김건 차관보와 30분 정도 만났는데, 최근 산둥성 웨이하이시 등에서 한국인 입국자가 외교부와의 사전협의 없이 격리되는 등의 일이 벌어지자 사실상 초치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싱 대사는 "상황을 상의해서 잘 타당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중국이 한국과 계속 협력해서 바이러스를 없애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싱 대사는 김 차관보와의 면담 뒤 취재진에 "코로나19 관련 대응문제를 중·한 간 잘 협력하자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지방정부의 한국인 격리 움직임이 계속될지에 대해선 "우리 한국 측의 희망을 충분히 이해했다"면서 "(중국 정부에) 잘 전달해서 해당한 문제는 잘 풀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미타 고지 일본 대사도 이날 오후 외교부를 찾아 조세영 1차관과 면담했다. 일본 정부가 대구와 경북 청도에 체류한 경력이 있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거부하겠다고 함에 따라 초치된 것으로 보인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