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402 0032020040859343402 03 0305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3205000 1586293225000 popular

"막내가 칼퇴?" 직장인 세대차이, 윗세대가 더 많이 느낀다

글자크기

직장인 64% 세대차이 체감…야근·업무지시·회식서 갈등

조직 개방성 '20점'…"가족 아닌 프로팀 같은 회사 돼야"

연합뉴스

직장인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대기업·중견기업 직장인 10명 중 6명이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윗세대로 갈수록 세대 차이 체감도는 높아졌다.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30개 대·중견기업 직장인 약 1만3천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기초로 세대별 심층 면접을 거쳐 작성된 '한국기업의 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직장인 63.9%는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었고, 연령별로는 20대의 세대 차이 체감도가 52.9%로 가장 낮았다.

이 밖에 30대는 62.7%, 40대는 69.4%, 50대는 67.3%가 세대 차이를 느낀다고 답해 윗세대 체감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세대 차이가 업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20대의 41.3%, 30대의 52.3%가 '그렇다'고 답해 40·50대(38.3%·30.7%)보다 비중이 컸다.

연합뉴스

세대차이 체감도와 업무 부정적 영향도
[대한상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대갈등은 야근, 업무지시, 회식 등 업무 문화에서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었다.

40대와 50대는 각각 35.5%, 42.8%가 '성과를 위해 야근은 어쩔 수 없다'고 답했지만, 20·30대는 26.9%, 27.2%만이 이에 동의했다.

대한상의는 "의무 중심으로 생각하는 윗세대는 맡겨진 일을 우선하는 반면 권리 중심으로 생각하는 아랫세대는 근로계약서상 근무시간을 중요시한다"고 분석했다.

또 50대의 51.9%는 리더의 지시가 명확하다고 답했고, 30대는 같은 질문에 21.3%가 긍정했다. 대한상의는 윗세대를 두루뭉술하게 일을 배워온 '지도 세대', 아랫세대를 명확한 지시를 바라는 '내비게이션 세대'로 구분했다.

다만 회식에 대한 만족도는 모든 세대에서 20%대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팀 빌딩 활동 자체에 대해서는 20·30대의 60%가량, 40·50대의 80%가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대한상의는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진 20·30세대의 사회 진출과 낮은 조직 경쟁력을 세대 갈등의 원인으로 꼽았다.

연합뉴스

세대갈등 관련 조직경쟁력 진단
[대한상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고서에 따르면 50대 직장인 87.9%가 '조직이 성장해야 내가 있다'는 항목에 동의한 반면 20대는 57.6%만 이에 동의했다.

조직 경쟁력 평가에서는 세대를 불문하고 모두 낮은 점수를 줬다. 합리성에 44점(100점 만점), 개방성에 20점, 자율성에 39점 등이다.

대한상의는 "조직의 체질을 가족 같은 회사에서 프로팀 같은 회사로 개선해야 한다"며 "선수가 팀을 위해 뛸 때 팀은 선수가 원하는 것을 준다는 원칙을 도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헌신(Re-establish), 상호존중(Respect), 성과와 결과(Result), 보상과 인정(Reward), 훈련과 성장(Reboot) 등 5R 문화 도입을 제안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이번 보고서 내용을 담아 'Why Book 2. 세대갈등편'을 발간했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