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644 0102020052360289644 08 08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2167000 1590212167000 영국 총리 사업 화웨이 지시 2005250801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코로나 19 영향으로 일정 차질 빚어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해 열린 한국, 호주 해군 연합훈련에서 호주 해군 MH-60R 헬기가 우리 해군 호위함 전북함에 착함하고 있다. (사진=김대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이 코로나 19로 인해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이 코로나 19로 인해, 영국과 미국에서 실시하기로 예정된 현지 시험평가 진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의 후보기종은 레오나르도사의 AW159 와일드 캣과 록히드마틴사의 MH-60R 시호크로 알려져 있다. (사진=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1조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전력증강사업으로, 2019년 3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상업구매(AW-159, NH-90)와 FMS(MH-60R) 경쟁방식 사업추진으로 결정된 바 있다. 이후 5월에는 사업설명회가 개최되었고, 제안서는 8월에 제출되었다. 제안서를 제출한 곳은 록히드마틴사와 레오나르도사로 알려져 있다.

후보기종은 레오나르도사의 AW159 와일드 캣과 록히드마틴사의 MH-60R 시호크로 알려져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가격 및 기술협상은 마무리된 상황이며, 애초 계획대로라면 올해 6월에 기종 평가 및 결정을 하기로 되어 있다.

하지만 기종결정에 핵심요소인 현지 시험평가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 19가 대규모로 확산되면서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특히 해당 국가에서 외국인의 출입국 및 시설 방문에 제한을 두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신문

한미연합훈련 기간 중 미 해군으로부터 MH-60R 시호크 설명을 듣는 해군 관계자들. (사진=미 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군 관계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현재로써는 빠르면 대략 10월쯤 기종결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의 유력 후보기종인 MH-60R은 해상작전헬기 1차 사업 당시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지만, 막판 AW159가 가격을 대폭 내리면서 탈락된 바 있다. 하지만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1차 때와 달리 MH-60R에 유리한 상황이라고 군 관계자들은 전한다.

특히 그 동안 약점으로 지적되어왔던 가격 경쟁력이 대폭 상승했다고 한다. 2019년 8월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에 록히드마틴사의 MH-60R 12대와 각종 장비들을 8억 달러(약 9700억 원)에 판매하는 것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이 가격은 협상 전 금액으로 실제 도입 가격은 이 보다 휠씬 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신문

AW159는 영국, 필리핀, 우리나라 외에 다른 도입국가가 없는 상황으로 일부 해외매체에서는 향후 전망이 매우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영국 국방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5월 20일 인도 정부가 MH-60R 24대에 대한 9억 달러 규모의 구매를 최종 확정했다. 이밖에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해군도 MH-60R 10대를 구매하기 위한 계획을 진행 중이며, 대만정부의 2021년 국방예산안에 이를 반영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약 해군이 MH-60R을 해상작전헬기로 선정할 경우 인도, 우리나라, 대만이 비슷한 시기에 도입하기 때문에 생산가격이 절감되어 추가적인 가격하락이 예상되고 있다.

반면 AW159는 영국, 필리핀, 우리나라 외에 다른 도입국가가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부 해외매체에서는 AW159의 향후 전망이 매우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조기 단종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우리 군의 국방예산이 조정되는 상황이지만, 군 당국은 적절한 예산 배분을 통해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을 정상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