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767 0032020052460292767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90262242000 1590262249000

'한때 800명 육박' 미 뉴욕주 하루 사망자, 100명 밑으로(종합)

글자크기

하루 사망자, 두달만에 가장 낮은 84명으로…주지사 "진전 신호"

10명까지 모임 허용…뉴저지주도 25명까지 야외모임 허용

연합뉴스

뉴욕 맨해튼 시내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국 뉴욕주의 하루 사망자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가 하루 새 8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24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여전히 작지 않은 규모이지만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하루 사망자 수가 800명에 근접했던 것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미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는 "의심의 여지 없는 비극"이라면서도 "정말 좋은 뉴스다. 내 머릿속에는 늘 하루 사망자 수가 100명 이하로 떨어지는 것을 기대해왔다. 정말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미 NBC 집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6만8천90명, 사망자는 2만9천858명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뉴욕주는 제한 조치 완화를 확대하고 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전날 밤 행정명령을 통해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합법적 모임에 대해서는 어떤 목적과 이유든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이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는 지속된다.

이번 조치는 종교 행사와 메모리얼 데이(현충일·25일) 행사와 관련해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을 허용한 지난 21일 조치의 연장선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또 미드 허드슨(mid-Hudson) 지역에 대해서는 오는 26일부터, 롱아일랜드 지역에 대해서는 27일부터 1단계 경제 정상화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욕주는 앞서 주가 분류한 총 10개 지역 가운데 핑거 레이크(Finger Lakes), 모호크 밸리(Mohawk Valley), 서던 티어(Southern Tier), 노스 카운티, 센트럴 뉴욕, 나이아가라 폭포 등을 포함하는 웨스턴 뉴욕, 주도(州都) 올버니 등에 대해 1단계 경제 정상화를 시작했다.

뉴욕주가 설정한 입원율 등 7개 조건을 충족한 지역에 대해 건설과 농업, 삼림, 어업, 사냥, 제조업, 도매 거래, 소매(물건 가져가기나 노점 판매) 등의 1단계 정상화를 허용한 것이다.

다만 뉴욕주 중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한 뉴욕시는 1단계 경제 정상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인근 뉴저지주의 필 머피 주지사도 전날 야외에서 최대 25명까지의 모임과 캠프장의 재개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