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973 0532020052560304973 02 02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4469000 1590354511000 related

오는 27일 예정대로 등교…240만명 방역관리 조마조마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여파로 80일 만에 등교수업이 시작된 20일 서울 경복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고3 등교에 이어 이번주 수요일에는 초·중·고·유치원의 등교가 예정대로 진행된다.

하지만 감염 우려 지역에서는 등교인원이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밀집도를 낮춰야 하는등 학교 방역 관리가 관건이 되고 있다.

25일 교육부는 지난주 고3 에 이어 오는 27일에는 고2, 중3, 초1·2, 유치원 등 240만명의 등교와 수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또 등교 첫날 확진자 발생으로 등교가 중지됐던 인천 지역 66개교도 25일부터 등교를 재개한다.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우려에 등교중지 사태가 빚어진만큼 이번주 등교에 따른 학교 방역 강화를 위해 학교내 밀집도를 최소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교육부는 특히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는 학교 내 등교 인원이 3분의 2가 되지 않도록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새로운 학교 방역, 새로운 학교 수업의 핵심은 학생 분산으로 학교 내의 등교학생 수를 조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염확산의 우려가 큰 지역에서는 학교의 전교생이 한꺼번에 모여서 학교생활을 하고 수업을 듣는 일은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학교 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시차등교와 오전반·오후반, 격일제·격주제 운영 등 다양한 학사운영 방안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혼선을 빚었던 초등 돌봄의 경우도 등교수업이 진행되더라도 지속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자녀 등교를 걱정해 가정학습을 희망하는 경우 체험학습으로 인정해 학교에 가지않고 집에서 공부해도 출석으로 인정된다.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여전해 등교가 아직 이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등 학교 현장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생활방역 관리가 어려운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본격 등교가 시작되는만큼 안전한 학습과 방역 관리가 최대 숙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 등교는 지난 20일 고3 등교 시작에 이어 오는 27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순차 등교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