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7757 1212020052560307757 04 04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6008000 1590366190000

트럼프, 부작용 논란 속 "말라리아약 복용 끝났다"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매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더이상 먹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싱클레어 브로드캐스트 그룹의 프로그램 '풀 메저'와 인터뷰에서 약물 복용에 대해 "끝났다. 막 끝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22일 녹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복용 기간이) 2주 정도였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아직 (건강하게) 여기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사태를 바꿀 '게임 체인저'라고 극찬했다.

18일엔 "지난 일주일 반 동안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연 보충제를 먹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의료계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코로나19 치료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심장 박동 이상 등 심하면 사망에 이르는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22일 의학전문지 란셋(Lancet)에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코로나19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할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실리기도 했다. / 유혜림 기자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