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034 1102020052660344034 08 0803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56685675 false true true false 1590469345000 1590469367000

SKT T타워 본사에 'AI 방역로봇' 등장… "출입객 체온 검사 맡는다"

글자크기
SK텔레콤은 공장 자동화 전문 기업 한국오므론제어기기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로봇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로봇에는 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공장 자동화 제어 기술이 적용됐다.

조선비즈

코로나19 방역로봇이 UV램프를 이용해 ATM기를 방역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이 로봇이 체온 검사, 자외선(UV) 램프 살균, 손 소독제 제공 등을 할 수 있으며 5G를 이용해 서버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봇이 한 직원의 체온을 측정했는데 열이 있는 것으로 체크되면, 서버에 실시간 데이터를 전송해서 이 직원의 건물 출입을 제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 로봇은 AI 기술을 통해 사람이 몰려있으면 다가가서 거리 두기를 요청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있으면 마스크를 쓰라고 권유하는 기능도 갖췄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5G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메타트론'도 로봇에 탑재했다. 메타트론은 로봇 주요 부품의 데이터를 분석해 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예측한다.

SK텔레콤과 오므론은 이 로봇을 자사 시설에 우선 도입한 다음 하반기에 국내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해외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로봇은 이날부터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SK텔레콤 본사에서 방역 활동을 펼친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