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609 0562020052960436609 04 04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742483000 1591065797000

유혈폭동으로 번진 ‘美 흑인 질식사’ 분노 시위…주방위군 투입

글자크기

시위 이틀째, 1명 총에 맞아 숨지기도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이후 분노한 시위대가 유혈폭동을 일으키는 등 파문이 커지고 있다.

세계일보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경찰관이 최근 범죄 용의자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무릎으로 목을 누르고 있다(왼쪽 사진). 플로이드는 끝내 질식사했다. 이에 분노한 주민 수천명은 사건 현장으로 몰려와 ‘흑인이라는 이유로 사람을 죽이는 일은 그만둬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시위했다. 페이스북 캡처, 미니애폴리스=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선 시위대가 경찰서에 난입하는 과정에서 불이 나 화재경보기와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다. 시위가 격화하면서 도심 전당포에선 1명이 총에 맞아 숨지는 일도 생겼다.

유혈폭동으로 번진 이번 시위의 발단은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다. 이에 분노한 수천 명의 군중은 전날 미니애폴리스 도심에서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미니애폴리스 경찰서에 난입했다.

방화도 30여건이나 발생하면서 주택가와 상점, 차량에 불길에 휩싸였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동은 미니애폴리스뿐 아니라 미네소타 주도(主都)인 세인트폴로도 번졌다. 두 도시는 미시시피 강을 끼고 맞닿아 있어 ‘쌍둥이 도시’(트윈 시티)로 불린다. 폭동이 세인트폴까지 번지자 미네소타 주의회는 의원과 직원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방화·약탈 등이 확산하며 시위대와 경찰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자 미네소타주 일부 지역에서는 주 방위군 투입 결정이 내려지기도 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 멜빈 카터 세인트폴 시장 등의 요청으로 주 방위군 소집 명령을 내렸다.

다만 월즈 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얼마나 소집할지, 언제 시위 현장에 투입할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자칫 이번 사건으로 코로나19로 억눌린 민심을 자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폭력 시위는 이틀 만에 미네소타주를 넘어 미국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어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