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3122 0912020060260503122 03 0302001 6.1.11-RELEASE 91 더팩트 59454169 false true false false 1591076107000 1591076120000 related

서울 말고 부산에서…재난지원금 사용 지역 4일부터 변경 가능

글자크기
더팩트

신용·체크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국민 가운데 3월 29일 이후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가구는 4일부터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변경 가능 횟수에 제한 없어

[더팩트│황원영 기자] 이사 등의 이유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제한을 받았던 소비자들이 4일부터 사용 지역을 변경할 수 있게된다.

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용·체크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국민 가운데 3월 29일 이후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가구는 4일부터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사용지역 변경 신청은 8월 30일까지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콜센터에서 할 수 있다.

사용지역은 현재 주민등록표상 주소지 관할 광역자치단체로만 변경할 수 있다.

변경 가능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정부는 당초 사용지역 변경을 한 차례만 허용하려고 했으나 국민 편의를 고려해 여러 차례 이사하더라도 횟수에 상관없이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게 했다.

카드사에서 신청을 받으면 행안부 서버에 접속해 신청자의 3월 29일 당시 거주 시·도와 현재 거주지를 확인한 뒤 사용지역 변경처리를 하게 된다.

통상 이 과정에 하루 정도 걸리지만 일부 카드사는 신청 당일에도 이사 간 지역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용지역 변경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만 가능하다.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경우에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won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