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531 0182020060360535531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69900000 1591776494000 related

김근식 "김남국, 최강욱·우희종처럼 헛소리도 일관되게 해야"

글자크기
김남국 의원이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 당론과 다르게 기권표를 내 징계 처분을 받은 금태섭 전 의원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가운데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우희종 서울대 교수처럼 헛소리를 해도 일관되게 하는 게 낫다"고 비꼬았다.

김 교수는 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 의원을 향해 "대세와 흐름을 추수하는 자기결정력이 부족한 겁쟁이 초선 의원"이라며 "김 의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스스로 자기 말을 뒤집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는 금 전 의원 같은 소신을 지키는 초선이 되겠다더니 오늘은 금 전 의원의 징계는 정당하고 당론을 어기면 무소속이 낫다고 한다"며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금태섭 전 의원같은 소신 있는 초선이 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하루 뒤 금 전 의원을 향해 "자신만 옳다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셨으면 좋겠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김 교수는 "(김 의원이) 보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질문자 맞춤형으로 소신 정치인을 언급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 금 전 의원을 비난한 덕에 의원된 사람이 사탕발림 발언을 해준 거면 정말 비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