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5856 0412020070261175856 03 0304001 6.1.16-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60018000 1593660066000

결국 손 떼는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인수 계약 파기 수순

글자크기
뉴스웨이

그래픽=박혜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제주항공이 사실상 이스타항공 인수 계약 파기 수순에 돌입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조건을 모두 이행하라며 열흘 간의 시간을 줬다.

하지만 대부분 유동성과 관련된 조건으로, 이스타항공이 자체적으로 해결할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달 30일 이스타항공이 보낸 선결 과제 이행과 관련한 공문에 대해 1일 밤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모두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스타항공의 공문 내용을 법무법인과 검토한 결과 선결 조건이 사실상 해결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해결하라고 한 금액은 800억∼1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액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체불임금 250억원 외에도 조업료와 사무실 운영비 등 각종 미지급금 등이 포함됐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보낸 공문에서 그동안 논란이 된 타이이스타젯에 대한 지급 보증건은 “문제가 없다”는 내용과 함께 각종 미지급금 등에 대해 그동안 유동성이 막혀 해결하지 못한 상황을 설명했다.

이스타항공이 선결조건을 해결하지 못하면 계약이 자동으로 깨지는 만큼, 폐업 가능성은 높아진다. 정부에 지원금을 요청하거나 새로운 인수자를 찾는 과정도 쉽지 않다.

한편, 조종사노조는 이날 오후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이 같은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투쟁 방향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