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9008 0252020070461219008 01 0103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3801240000 1593801276000

정의당 "범여권 아닌 진보야당으로 불러달라"

글자크기
정의당이 3일 언론을 향해 "앞으로 '범(汎)여권 정의당'이란 표현은 가급적 피해달라"고 했다.

정의당은 작년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4+1' 협의체에 참여해 공수처법과 공직선거법 등 민주당이 주도한 주요 법안 처리에 협조하면서 친여·범여 정당이라는 딱지가 붙었다. 그러나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의당이 지난 총선에서도 여당의 비례위성정당 참여를 거부했고, 총선 이후에도 정당을 불문하고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고, 정책 경쟁을 해오고 있다"며 범여 정당으로 분류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정부의 부동산 정책, 추미애 장관 등 행보, 졸속 추경 심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정부와 여당의 문제를 비판하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그런 점에서 '진보 야당 정의당' '진보 정당 정의당'이라는 더 정확한 범주로 정의당을 지칭해달라"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