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068 0252020070861293068 02 0212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61823000 1594168407000

진주 한 공장서 질산 1.2t 누출...인명피해는 없어

글자크기
조선일보

진주 한 공장에서 질산이 누출돼 중화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경남소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진주의 한 공장에서 유해화학물질인 질산이 누출됐다.

8일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9분쯤 경남 진주시 사봉면에 있는 자동차 촉매 및 전자, 의료기기 제조공장에서 68% 농도의 질산 1.2t 가량이 누출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본부 등은 탄산나트륨 1.5t을 사용해 누출된 질산을 중화하고, 방유턱을 쌓아 외부유출을 막았다. 또 유증기는 공장 내 설치된 중화장치로 중화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오전 4시쯤 남아있는 용액을 모두 수거했다. 주변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유해화학물질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낙동강유역환경청과 경찰,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누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