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9735 0512020071061369735 08 0801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80884000 1594380888000

창의재단 징계 8명·고발 5명…안성진 이사장 사표도 수리(종합)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창의재단 종합감사 결과 및 이사장 사표 수리 통보

다수 간부 징계 처분…외부인사 중심 '비상경영TF' 꾸려 운영

뉴스1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창의재단) 이사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오후 안 이사장의 사표를 수리한 뒤 창의재단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 각종 의혹을 겪던 창의재단에 대한 종합감사에 착수해 6월5일 현장감사를 마쳤다. 안 이사장은 현장감사가 끝난 날 재단 인트라넷을 통해 "건강상의 이유로 업무수행이 어렵다"며 돌연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이로써 창의재단은 2014년 취임한 24대 김승환 이사장부터 27대 안 이사장까지 무려 4명의 이사장이 3년의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줄줄이 중도낙마하게 됐다.

창의재단은 지난 6월19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에서도 미흡(D) 등급을 받은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이와 함께 총 19명(징계 8명·주의 11명)에 대한 감사 처분 결과를 창의재단에 통보했다. 이중 5명에 대해선 고발 조치가 내려졌다.

과기정통부는 당일 홈페이지에 감사관실 명의로 이같은 결과를 명시한 '한국과학창의재단 종합감사 결과 처분요구서'를 게재했다.

결과서에 명시된 대표적 처분 사례를 살펴보면 A책임연구원의 경우 Δ사익추구를 위해 근무지 무단이탈 Δ직위를 이용한 인사권 남용 등 업무방해 Δ노조활동 모니터링 등 사용자의 권한 남용 Δ겸직 미승인 및 영리 업무 금지 의무 위반 Δ연구개발심의위원회 규정을 위반해 평가위원을 지인으로 부당 위촉 Δ법인카드 사적사용 등의 건으로 중징계(해임) 및 고발 처분이 내려졌다.

D책임연구원 또한 위계에 의한 허위보고서 작성 및 녹취서 조작 등으로 중징계(미지정) 및 고발 처분을 받았다. C연구원은 여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용자의 지위를 남용해 노동조합에 가입한 근로자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안 등으로, B책임연구원은 권한을 남용해 징계대상자에 대한 봐주기 처분을 했다는 건으로 각각 징계 통보를 받았다.

이외에도 I선임연구원과 J연구원이 정규직 수습직원 부당해고 건으로 경고를 받았고 I선임연구원은 또 N선임연구원과 함께 초등학교 국정도서 편찬사업에 대한 부적정(편찬위원 선발의 공정성 미흡, 집필진 국내여비 과다 지급 등) 건으로 주의 조치가 내려졌다.

이사장의 사표가 수리된데다 다수 간부들이 이처럼 징계 처분을 받으면서 창의재단은 곧 외부인사들을 중심으로 한 비상경영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운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