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1831 0512020071161371831 01 0103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14800000 1594414812000

박원순 비보에…與당권주자 이낙연-김부겸, 주말 일정 취소

글자크기

출마 선언 후 첫 주말 공식일정 없어…당권레이스 스톱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레이스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중단됐다. 당권 도전 선언 후 첫 주말인 11일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은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이 의원은 오는 12일까지 공식 일정 없이 조용한 주말을 보낸다. 박 시장의 장례 기간 동안 공식 일정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전날에는 언론사와 인터뷰를 모두 잠정 연기했다.

이 의원은 전날 오후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마음이 아프다.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빈다"면서 "안식을 기원한다. 유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도 전날 경기도청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빈소를 방문했다. 애초 김 전 의원은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제주 지역을 방문하려 했으나, 장례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당대표 선거에 관한 모든 일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갑작스러운 유고에 참담한 마음뿐"이라며 "인권변호사이셨던 고인은 시민사회의 역량을 드높여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에 공헌했고, 자치행정을 혁신해 서울시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했다.

민주당의 당권 경쟁은 이번 주 본격화했다. 이 의원은 지난 7일, 김 전 의원은 지난 9일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이 의원과 김 전 의원 간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