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8076 0102020071361408076 02 02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21227000 1594621583000

폭우에 막힌 마을 수로 뚫다가… 이장 등 2명 급류 휩쓸려 사망

글자크기
13일 오전 9시 23분쯤 경남 함양군 지곡면 보산리 보각마을에서 폭우로 막힌 수로 복구작업을 하던 이 마을 이장 이모(65)씨와 주민 박모(74)씨 등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서울신문

경남 함양 마을주민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한 마을 하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집중호우로 막힌 마을 수로를 복구하기 위해 굴삭기 1대가 수로를 뚫는 작업을 하는 동안 수로 아랫쪽에서 정비 작업을 하던 이씨 등 2명이 막힌 수로가 뚫리면서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신고를 받고 119구조대와 경찰은 급히 사고현장으로 출동해 수색작업을 벌여 사고 발생 2시간여 뒤 사고장소 30여m 아래 마을 인근 하천에서 이씨 등 2명을 발견했으나 모두 숨진 상태였다.

함양지역에는 13일 0시 부터 오전 9시까지 누적 강우량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경찰은 수로안에서 작업을 하던 이씨 등이 막혀있던 깊이 1m, 폭 1.3m 수로가 복구되면서 갑자기 흘러내린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함양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