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8211 0252020071361408211 01 0102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61424102 false true true false 1594621719000 1594624228000

'박원순 성추행' 회견에 청와대 "드릴 말씀 없다"

글자크기
청와대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의 주장에 대해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 측 기자회견과 관련,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조선일보

청와대 전경/조선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피해 여성의 문제에 대해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유일하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박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박원순 전 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이라고 했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