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4206 1192020071361414206 02 02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61424102 true true false false 1594633762000 1594633776000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성추행 당했다"

글자크기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성추행 당했다"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희롱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에게 4년간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시장 사망과 별개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조한대 기자.

[기자]

네, 박원순 시장 사망 하루 전 박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비서 A씨 측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회견은 A씨가 고소 직후 자문을 받았던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들이 개최했는데요.

A씨 변호인도 참석해 사건 경위와 A씨 목소리를 전했습니다.

변호인은 이 자리에서 A씨가 비서로 재직하는 4년 동안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는데요.

변호인은 박 시장이 A씨를 자신의 집무실이나 집무실 안 침실로 불러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함께 사진을 찍자거나 안아달라며 신체접촉을 했고 A씨 다리의 멍을 봐주겠다며 다리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사생활을 언급하거나, 음란한 사진을 전송하는 등 희롱을 가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직장 내에 도움을 청하기도 했지만, 다른 부서에 발령 받고 나서도 박 시장의 텔레그램 대화 초대는 계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피고소인인 박 시장이 죽음을 선택하면서 부재 상황이 되었지만 이번 사건의 진실 규명은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는데요.

이들은 "시장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 인멸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피해자는 이날 별도 입장문을 통해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며 자신과 가족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경찰 수사도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기본적으로 피고소인이 사망하는 경우,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됩니다.

고소인 A씨가 경찰 고소를 한 건 지난 8일입니다.

경찰은 다음 날까지 A씨 조사를 이어갔지만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이번 사건 역시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수사가 종결될 전망인데요.

다만 논란이 커지면서, 진상규명 차원에서 별도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우선 고소인 A씨의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A씨 요청을 받고 보호조치에 들어갔다며,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2차 가해행위에 대한 수사도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A씨 변호인은 A씨에 대한 온, 오프라인 상의 2차 가해 행위가 만연한 상황이라며 이런 행위에 대해서도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