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0395 0432020071461440395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61424102 false true false false 1594719431000 1594719487000

민변 여성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철저히 규명해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여성인권위원회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피해를 밝힌 고소인을 보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변 여성인권위는 오늘(14일) 성명을 내고 "성희롱과 성추행 피해를 밝힌 고소인의 용기를 지지한다"며 "무엇보다 사건 진상이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진상 규명 범위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성희롱 여부뿐 아니라 서울시에서 고소인 피해호소에 따른 적절한 조치가 있었는지, 고소장 제출 사실이 어떤 경로로 피의자 지위인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는지 등을 포함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 "수사기관은 박 전 시장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처분하기 전에 고소인이 제출한 증거물과 참고인을 조사해야 한다"며 "고소장 제출 하루 만에 피의자가 사망한 이례적 상황과 사건 진행에 관한 사회적 논란이 있음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민변 여성인권위는 "피해자를 보호하고 더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가 나서야 한다"며 "피해자의 호소를 경청하고 그가 위협받지 않은 채 계속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특히 박 전 시장 지지자와 박 전 시장 소속 정당 인사, 박 전 시장의 이른바 '측근' 이라 불리는 사람들은 그들이 지키고자 하는 박 전 시장의 명예가 박 전 시장을 미화하거나 피해자를 비난하는 데 있지 않다는 점을 되새기고 2차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