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1066 1102020071661491066 08 0805001 6.1.15-RELEASE 110 조선비즈 59248602 false true true false 1594880427000 1594880461000

국내 연구진, 물체 감지·포획하는 '거미줄 로봇' 개발

글자크기
국내 연구진이 거미의 먹잇감 포획 행동을 본뜬 거미줄 로봇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 이날 자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선정윤·김호영 교수 연구팀이 전기적으로 물체를 감지해 접촉하지 않고도 잡아당길 수 있는 '거미줄' 로봇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조선비즈

전기적으로 주변의 물체를 감지해 포획하고 오염물을 스스로 털어내는 '거미줄 로봇'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방사형 거미줄을 닮은 팔각형 모양의 로봇은 샤프심 두께의 신축성 있는 전도성 섬유를 배열해 만들었다. 수 ㎝ 거리까지 강력한 전기장을 만들어 주변의 물체를 자극한 뒤 물체로부터 나오는 전기장을 감지해 강한 정전기적 인력으로 달라붙게 만든다.

거미가 거미줄에 먹이가 걸리면 그 진동을 감지해 포획하는 것과 비슷한 원리이다. 금속과 세라믹 등 전도성 물질뿐만 아니라 유리, 나뭇잎 등 전기가 통하지 않는 물질들도 포획할 수 있다.

거미줄 로봇은 젤이나 탄성체 등 신축성 있는 소재로 돼 있어 원래 길이의 3배까지 늘어날 수 있으며, 자체 무게(0.2g)의 68배에 달하는 무거운 물체도 잡을 수 있다.

거미가 거미줄에 맺힌 이슬을 '새총'(slingshot)을 쏘듯 잡아당겼다가 놓는 방식으로 튕겨내는 것처럼 거미줄 로봇 역시 관성력을 이용해 오염물을 스스로 털어낼 수 있다.

선정윤 교수는 "반도체 미세 공정, 비접촉식 센싱 기술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