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0430 0012020080561910430 04 04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7480000 1596600374000

트럼프, 미국서 하루 1000명씩 죽는데 "코로나19 통제되고 있다"…한국 사망자 통계도 의심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에서 하루 1000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고 있음에도 “통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숨진 사람들에 대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부실 대응 비판을 받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으며,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코로나19로 숨진 이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저버렸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월등히 낮다고 강변하면서 한국의 사망자 통계의 신빙성에 의심을 제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밤 방영된 다큐멘터리 인터뷰 ‘악시오스 온 HBO’에서 조너선 스완 악시오스 기자와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스완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근거를 캐묻거나 즉석에서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반박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스완 “당신의 유세에 갔었다. 당신 지지자들과 대화도 나눴다. 그들은 당신을 사랑한다. 그들은 당신의 말을 듣는다. 그들은 당신이 하는 말을 모두 경청한다. 그리고 당신은 ‘모든 게 통제되고 있다. 마스크 착용에 대해 걱정하지 마라’고 그들에게 말하는데, 그들은 대부분 나이든 사람들이다.”

트럼프 “당신이 말하는 통제의 정의가 뭐냐? 나는 지금 통제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스완 “어떻게? 하루 1000명의 미국인들이 죽고 있다.”

트럼프 “사람들이 죽고 있다. 그것은 사실이다. 뭐 어쩔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지 않고 있다는 뜻은 아니다. 통제할 수 있을만큼 통제하고 있다. 이건 우리를 괴롭히는 끔찍한 감염병이다.”

스완 “당신은 정말로 우리가 통제할 수 있을만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하루 사망자가 1000명인데?”

트럼프 “이 말을 하고 싶다. 만약 어떤 사람이…. 무엇보다도, 우리는 잘해왔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코로나19 대유행이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자신과 정부가 코로나19에 잘 대처해왔다고 자주 주장했지만 희생자들에게 위로를 보낸 경우는 드물었다면서 이번 인터뷰가 그런 모습을 극명하게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스완 기자는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둘러싼 설전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종 그래프가 그려진 종이 몇장을 들고서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다른 나라들에 비해 월등히 낮다는 주장을 펼쳤다.

트럼프 “(그래프를 스완에게 보여주며) 여기 있다. 미국은 여러가지 범주에서 가장 낮다. 우리는 전 세계보다 낮은 수준이다.”

스완 “전 세계보다 낮다고? 그게 무슨 뜻인가?”

트럼프 “우리는 유럽보다 낮다. 여기 봐라. 여기 봐라. 여기다.”

스완 “아,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군. 나는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말하고 있다. 미국이 아주 나쁜 지점이다. 한국, 독일 등에 비해 훨씬 나쁘다.”

트럼프 “그렇게 해선 안된다. 확진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스완 “왜 그렇게 해선 안되는가?”

트럼프 “기준을…, 기준을…, 봐라, 이게 미국이다. 사망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스완 “미국 인구가 X라고 할때 인구의 X퍼센트가 사망했다고 한국과 대비해 말하는 것은 분명히 적절한 통계다.”

트럼프 “아니다. 확진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스완 “보자. 예를 들어 한국을 봐라. 인구 5100만명 중에 300명이 사망했다. 대단하다.”

트럼프 “그건 모를 일이다. 그건 모를 일이다.”

스완 “한국이 통계를 날조했다는 말이냐?”

트럼프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나는 그 나라와 매우 좋은 관계이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실제 사망자 통계를 숨기고 있다고 주장한 것이라면서 한국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광범위한 검사를 통해 감염 확산을 봉쇄했기 때문에 확진자와 사망자가 적은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또한 가려내야 할 의심 사례들이 훨씬 적었기 때문에 한국의 코로나19 검사를 많이 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앞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한국에 비해 코로나19 검사수가 턱없이 모자란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면서 “미국이 한국뿐 아니라 세계 어느 나라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했다”고 주장해 왔다.

스완 기자가 제시한 인구 대비 사망자 기준으로 보면 미국은 인구 100만명 당 47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반면 한국은 6명에 불과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인구 대비 사망자가 아닌 확진자 대비 사망자 통계를 고집한 이유는 단순하다. 후자에 따르면 미국의 사정이 그나마 낫게 보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느 나라에서 하루에 신규 확진자 100명이 발생하고 5명이 사망한다면 사망률은 5%이다. 그런데 미국에서 하루 10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같은 날 1000명이 숨진다면 사망률은 1%에 불과하다.

뉴욕타임스 집계에 따르면 3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만8209명이었고, 사망자는 605명이었다. 다만 3일을 기준으로 지난 1주일 동안의 하루 평균 사망자는 1070명이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