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646 0512020080561924646 02 0213003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7642000 1596640839000

파주 문산읍 4200여명 긴급 대피 중…'대홍수경보' 수위 근접

글자크기

비룡대교 수위 계속 상승…공무원 비상근무

뉴스1

폭우로 수위가 상승하고 있는 임진강 비룡대교 CCTV 화면. 한강홍수통제소는 5일 오후 4시를 기해 비룡대교 일대에 홍수경보를 내리고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파주시 제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홍수경보’가 내려진 경기 파주시 임진강 비룡대교의 수위가 계속해서 상승하자 파주시가 임진강 하류 지역인 문산읍 주민들에 대해 긴급 대피령을 발령했다.

파주시는 5일 오후 10시 20분을 기해 문산읍 저지대 주민 2254가구 4228명에 대해 대피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파주시는 관련 공무원을 문산읍에 집결시키고 주민대피를 안내하고 있다.

대피 대상지역은 문산읍 저지대 문산1·4·5리와 선유4리이며, 대피장소는 문산초·자유초·문산동초·파주고·문산장로교회·산유중항교회 등 6곳이다.

현재 대피 준비중인 주민은 문산1리 729명(문산초·문산장로교회), 문산4리 869명(파주고), 문산5리 1194명(자유초), 선유리 416명(문산동초·선유중앙교회)이다.

앞서 파주시는 이날 오후 3시 적성명 두지리와 파평면 율곡리 등 임진강 저지대 49가구 주민 86명을 인근 학교로 긴급 대피시켰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30분 ‘호우경보’가 발령된 파주시 비룡대교는 이날 오후 3시 40분 ‘주의’(홍수주의보) 단계 수위인 9.5m를 넘어선 뒤, 오후 7시 40분 ‘경계’(홍수경보) 단계인 11.5m도 넘어섰다.

오후 10시 20분 현재 수위는 ‘심각’(대홍수경보) 단계인 13.6m에 불과 1m 못미치는 12.6m까지 근접한 상황이다.
dj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