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37699 0112020080661937699 08 08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687073000 1596688333000

한상혁 통화내역에 찍힌건 '9시9분'…'한동훈 보도' 이후였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종합)민변 출신 변호사 '압박' 의혹 일자 "사실무근, 법적대응"..."3월31일 MBC 보도前 통화는 허위사실"]

머니투데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널A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의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MBC의 첫 관련 의혹 보도 사전인지 논란에 휩싸인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6일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 보도가 한 검사장 측의 '권언유착' 주장과 맞물리면서 정치적 파장을 키우자 적극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한 위원장은 자신이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의 유착 의혹과 관련한 MBC 보도 내용을 미리 알고 보도 전 같은 민변(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 변호사와 전화 통화를 했다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의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민변 출신 변호사 "'한동훈 내쫓을 보도 나간다' 전화 받아"

앞서 민변 출신인 권경애(55·사법연수원 33기) 법무법인 해미르 소속 변호사는 전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곧 삭제 예정. 옮기지 마세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지난 3월31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혀 파문이 커졌다.

권 변호사는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며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에서 활동해 왔으나 지난해 불거진 '조국 사태'를 계기로 정권에 비판적인 입장으로 돌아섰다고 한다. 그런 권 변호사에게 방송 정책을 관장하는 정권 핵심 인사가 '압박성 전화'를 했다는 것이다. 권 변호사는 해당 인사가 누군인지 함구했으나 보수 언론들은 민변에 몸담았던 한 위원장을 당사자로 지목했다.


한상혁 "MBC 보도 사전에 몰라, 권경애 통화는 보도後"

머니투데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6일 공개한 통화내역



한 위원장은 그러나 입장문에서 "권경애 변호사와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3월31일) 직전에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통화 내역도 공개했다.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것이었다"며 "3월31일 MBC 보도 이전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기초로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선, 중앙의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선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6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입장문을 발표하는 선에서 갈음했다.


방통위 "채널A·TV조선 재승인 연기와 MBC 보도 무관"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검언유착' 의혹으로 압수수색 중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물리적 충돌한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병원 진료를 마치고 하루 만에 퇴원했다. 정 부장은 30일 새벽 서울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다. 건강에 큰 문제는 없으며 당분간 통원 치료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장은 29일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려다가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뒤 팔·다리 통증과 전신근육통을 호소했다. 사진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이 조용한 모습. 2020.7.3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위원장의 해명과 별개로 방통위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방통위가 채널A의 신라젠 취재 사건과 MBC 보도 내용 등을 미리 인지하고 (TV조선과 채널A의 재승인 관련) 방통위 결정 과정에 영향을 줬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방통위는 지난 3월26일 보도채널인 YTN 등의 재승인을 의결하면서 종편인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선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 편성‧보도의 독립성 강화 등을 위한 계획을 확인하기 위해 청문절차 등을 거친 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일부 보수 언론은 한 위원장과 권 변호사의 통화가 방통위의 채널A 재승인 연기 뒤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MBC 보도 내용 등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방통위는 "당시 재승인 심사위원회의 심사의견과 관련된 공적책임 등의 계획을 확인하고, 재승인 부과 조건 등에 대한 검토·논의가 필요했다"며 "상임위원간 논의를 통해 청문절차와 추가확인·검토 등을 거친 후 재승인 안건을 추후 처리하기로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