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474 0372020081062002474 03 03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753000 1597024769000

물난리 광주·곡성·담양,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신속 추진

글자크기

정 총리 “선제적으로 앞서서 선포 검토”

헤럴드경제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광주광역시와 전남 곡성·담양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전남·북 등 피해가 많이 발생한 지역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것이, 피해지역 주민들의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광주, 전남 담양·곡성을 방문해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서 하루 빨리 피해가 복구되고, 앞으로 유사한 여러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 지역에 추가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경기도 안성, 강원도 철원, 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 아산시 등 7곳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해당 지자체의 재정자립도에 따라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50∼80%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정 총리는 “사망자 1000만원, 주택전파 1300만원 등 재난지원금 현실화를 위해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서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섬진강 유역 등 침수 피해와 관련, “정확한 피해 원인을 확인하고 정부의 조치·대응 과정을 국민들과 해당지역 주민들께 명확하게 설명해 달라”면서 “섬진강 수계 관리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전국 곳곳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한 상흔이 채 아물기도 전에 태풍이 다가와 이재민뿐만 아니라 국민께서도 걱정을 많이 하고 계시다”면서 “이번 태풍은 소형급인 반면에 이동속도가 매우 빨라 강풍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태풍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은 강풍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면서 “국민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올 때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며 “현장의 재난대응 관계자들도 예찰·현장통제·응급구조 등 임무 수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한편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와관련해 “수사당국은 이번 사고의 전말을 신속하게 규명해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국민께 밝히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번주 여름 휴가를 무기한 보류하고 폭우 피해 상황 점검과 복구 지휘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고 산사태나 선박 전복, 제방 붕괴 등 관련사고들이 잇따르자 휴가를 가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정 총리는 호우 피해가 심각해진 이달 들어 거의 매일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그의 지론에 따른 것이다.

oskymo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