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1059 0362020081162021059 02 02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5060000 1597109161000

장마, 아직 안 끝났다… 오전 중부ㆍ전북에 폭우 예상

글자크기
태풍 '장미' 소멸했지만 장마 전선 다시 활성화
한국일보

10일 오후 대구 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가며 먹구름 가득한 하늘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호 태풍 '장미'가 소멸했지만,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11일 오전 장마 전선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전국 곳곳에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오전까지 중부와 전북 지역에는 국지성 호우가 예상돼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경남북 내륙 등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수도권은 오전까지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인천과 서울 지역에는 20~40㎜씩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전날 내린 비의 양은 경기 양주에 235㎜, 서울 성동구와 구미, 지리산에는 100㎜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ㆍ강원 남부ㆍ충청ㆍ전북에 50~150㎜, 많은 곳은 200㎜ 이상, 서울ㆍ경기 북부ㆍ강원 북부ㆍ전남ㆍ경상ㆍ제주ㆍ서해5도ㆍ울릉도ㆍ독도에 30~80㎜다. 현재 경기와 충청 북부, 전북 일부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고, 전남과 영남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친 뒤 12일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고 내륙 곳곳에 소나기만 내릴 전망이다. 다만 13일부터 다시 중부지방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14일부터 주말까지는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