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0210 0412020081462120210 03 0302002 6.1.17-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390851000 1597390880000

“제2의 월급 챙긴다”…매달 임대수익 얻는 수익형 부동산 눈길

글자크기
[뉴스웨이 김성배 기자]최근 은퇴를 앞둔 중장년층 사이 ‘수익형 부동산’이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매달 들어오는 임대료를 통해 이른바 ‘제2의 월급’이라 불리는 추가 수익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은퇴 시기가 앞당겨지고 평균 수명도 길어지면서 노후를 위한 자금마련 대책에 더욱 관심이 커진 모습이다.

실제로 경제활동인구조사(‘20년 5월 기준)에 따르면, 고령층(55~79세)이 가장 오래 몸 담은 직장을 그만두는 나이는 평균 49.4세다. 여기에 고령층의 67.4%는 장래 근로를 희망했는데, 가장 큰 사유는 생활비 때문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금 수령자 비율은 고령층의 절반도 안되었으며, 월 평균 연금 수령액은 63만원에 그쳤다.

평균 수명 역시 길어지고 있다. 통계청의 간이생명표를 보면 ‘18년 기준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 통계는 82.7세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17~’67년 기대수명 추계 결과표에서는 기대수명이 점점 늘어나 ‘30년에는 85세, ‘67년에는 90세에 다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입원을 필요로 하는 직장인들이 증가하면서 수익형 부동산의 거래량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수익형 부동산의 거래량은 가파르게 늘어나며 전월 대비 32.66%(2만1918건→2만9077건)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1월~6월) 거래량 또한 전체적으로 늘어나 작년 동기간 대비 8.2%(14만4200건→15만6031건)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한편 지식산업센터 내 기숙사가 공급 중에 있다. 경기 부천시 신흥로 284번길 23 일대에 들어서는 ‘신중동 더퍼스트’는 공장과 상업시설, 기숙사를 갖춘 지식산업센터로, 지하 1층~지상 13층, 1개동 규모의 단지로 지어지며, 제조형 특화 지식산업센터 및 근생시설, 기숙사를 갖추게 된다.

이 단지는 지상 10~13층에 걸쳐서 입주 기업 임직원 등의 주거편의를 위해 기숙사 172실이 만들어진다. 신중동 더퍼스트 내 근로자 수가 약 1500명인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도권 산업단지의 중심에 위치해 부천 공업지역 맨 앞자리에 위치하여 신중동역과도 가깝고, 해당 공업지역 내에는 △오정일반산업단지 △대장산업단지(예정) △오정물류단지(예정) △상동영상단지(예정) 등이 이미 입주를 진행했거나 계획하고 있다.

교통여건을 보면 신중동 더 퍼스트는 지하철 7호선 신중동역의 역세권 단지로, 이를 통해 서울 온수역까지 약 9분, 강남 논현역까지 약 45분 만에 닿을 수 있다. 또한 경인고속도로(부천IC), 외곽순환도로(중동IC) 등을 통한 서울 및 수도권 접근성이 우수하고 김포공항, 인천항 등과도 30분 대에 갈 수 있어 광역교통망 이용도 쉽다.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