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2800 1112020081462122800 03 0305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6036000 1597559653000

현대차 '코나EV', 한번 충전해 1,000km 넘게 달렸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한번 충전으로 주행거리 1,000㎞를 돌파했다. 14일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사흘간 독일 레이싱서킷인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에서 코나 일렉트릭 3대로 시험주행한 결과 각각 1,026㎞, 1,024.1㎞, 1,018.7㎞의 주행거리를 달성했다. 국내 배터리사의 64㎾h 고용량 배터리가 장착된 코나 일렉트릭은 이번 시험주행에서 1㎾h당 16㎞ 안팎의 전비(전기차 연비)를 기록해 국내 기준 공인 전기차 연비인 5.6㎞/㎾h를 훌쩍 뛰어넘었다.

시험주행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일반 양산차들을 여러 운전자가 35시간 동안 운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독일 대표 자동차전문지 아우토빌트와 협업하고 라우지츠링 운영사인 데크라가 모든 과정을 모니터링해 공신력을 높였다. 다만 주행거리 극대화를 위해 에어컨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모든 전자기기를 껐고 도로교통법을 준수하기 위해 주간주행등(DRL)은 켠 채로 달렸다. 속도는 교통체증, 신호대기, 주거지역 제한속도 등 도심 주행환경을 감안해 평균 시속 30㎞를 유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 3대가 모두 1,000㎞ 이상의 주행거리를 기록해 제조상 편차가 거의 없음을 입증했다”며 “전기차 주행거리에 관한 걱정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형기자 kmh20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