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3827 0362020081462123827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9740000 1597399753000

조은희 "'아파트 재건축 관여 안했다'는 조국 말 맞다"

글자크기
서초구 아파트 재건축 관련 공개 설전 중인 조국과 김웅
조은희 "조 전 장관이 살아서 재건축 진행? 사실 무관"
한국일보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재건축 사업시행 인가를 두고 마치 조 전 장관이 살기 때문에 시행 인가를 받았다는 취지로 주장한 한 데 대해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전혀 사실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조 구청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초구는 장관의 전화 한 통에 왔다 갔다 하는 자치단체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구청장은 "조 전 장관과 김 의원이 우리 서초구 아파트 재건축 문제로 SNS 설전을 벌였다는데, 관할 구청장으로 사실관계는 분명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실제로 조 전 장관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사업시행인가와 관련해 허가청인 서초구에 어떠한 액션도 취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조 구청장은 "서초구는 조 전 장관이 아니라 그보다 훨씬 힘 센 권력층의 누군가가 전화한다고 해서 주민들의 소중한 재산권이 달린 재건축 인허가 문제에 왔다 갔다 하는 그런 행정기관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이는 서초구청 직원, 나아가 서초구민 더 크게는 서울시민의 자존감에 관한 문제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내 올림픽선수촌아파트 누수 피해를 호소하며 조 전 장관이 거주하는 서초구 소재 아파트가 재건축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것을 문제 삼았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올림픽선수촌아파트는 재건축 안전 진단에서 재건축 불가 판정인 C등급을 받으면서 탈락하였는데, 이것과 왜 내가 사는 아파트 재건축 인가를 연결시키는가"라며 "김 의원이 지역구 표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속셈은 잘 알겠다. 그러나 '기승전 조국' 프레임을 사용하는 견강부회 주장은 그만하라. 초선 의원이 벌써 구태의연한 '노이즈 마케팅' 수법을 쓰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조 구청장은 조 전 장관이 거주하는 아파트에 대해 "이 아파트는 2009년 추진위원회 승인을 받고 2012년에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지난 5월 시공사가 선정됐다"며 "현재 수의계약에 의한 시공사 선정에 불만이 있는 비대위 소속 주민들의 지속적인 문제 제기로 내년 6월 관리처분 및 2022년 6월 이주계획이 잡혀있지만, 앞으로 일정 자체가 불투명하고 복잡한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은 단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구청장은 "그래서 조 전 장관이 살기 때문에 재건축이 빨리 진행되고 말고 하는 언급은 전혀 사실과 무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