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1061 0042020102263601061 04 04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43557000 1603344379000

"美, 1~2주 뒤 유럽처럼 급증...7만 명 넘을 것"

글자크기

유럽 국가들, 최악의 3~4월보다 코로나19 환자 발생 더 늘어

美 7월에도 코로나19 억제 못해…7만7천 명 최대치 넘을 듯

美도 유럽처럼 봉쇄 강화할 듯…일부 주 억제조치 시행

[앵커]
앞으로 1~2주 뒤에는 미국도 유럽처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정점을 기록했던 지난 7월의 상황이 재연돼 하루 7만 명 이상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이후에도 계속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는 이번 달 들어 빨라지고 있습니다.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7일 4만5천 명에서 꾸준히 늘어 20일엔 6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런데 앞으로 1주일 뒤부터는 여기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전 미 식품의약국, FDA국장을 지낸 스콧 고틀립 박사는 CNBC 방송에 나와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유럽보다 2~3주 뒤처져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1주일 뒤엔 환자가 급속히 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NN 의학전문기자 산제이 굽타도 유럽의 코로나19 급증이 미국보다 1~2주 먼저 왔다며 유럽의 상황이 앞으로 미국에 닥칠 예고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럽 국가들은 10월 초부터 환자가 큰 폭으로 늘어 대부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3, 4월에 기록했던 최고치를 넘어섰고 프랑스의 경우는 8배나 많습니다.

더욱이 미국은 유럽과 달리 급증하는 신규 확진자 수를 빨리 억제하지 못했던 과거 경험으로 볼 때, 상황이 악화할 경우 지난 7월 중순의 7만7천 명 신규 확진자 기록이 깨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로버트 레드필드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코로나19는 미국이 100년 동안 경험한 것 가운데 가장 중대한 공중보건 위기입니다.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상황이 악화할 경우 미국도 유럽처럼 다시 고강도 봉쇄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리노이주와 뉴멕시코주 등 일부 지역은 서둘러 코로나19 확산 억제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미쉘 루한 / 미국 뉴멕시코주 지사 : 술을 제공하는 업소는 밤 10시에 문을 닫아야 합니다. 호텔과 숙박시설도 최대 수용 인원이 줄어듭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그에 따른 경제활동 규제가 예고되면서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미국의 대통령선거도 표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