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6416 0232020102763716416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3823000 1603807436000

김두관 "우리 시대 마지막 정치검찰 윤석열, 사퇴하라"

글자크기

"노 전 대통령 시작한 검찰개혁, 문 대통령이 완성해야"

"윤 총장, 검찰 기득권 지키고 공수처 출범 막으려 해"

아시아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우리 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될 것"이라며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무현 대통령께서 시작한 검찰개혁을 문재인 대통령이 완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의 행위는 한마디로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고 공수처 출범을 막는 것"이라며 "겉으로는 윤석열의 정치 행위는 성공적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야권 중심인물로 부상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검찰이 누려왔던 기득권을 내려놓도록 강제하기 때문에, 윤 총장은 자신의 직을 걸고 투쟁하는 것"이라며 "그 욕망은 문재인 정부를 무조건 반대하는 야당과 만나 야권대선후보까지 가고 말았다. 윤 총장이 야권대선후보가 될 것이라는 예상은 터무니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해 "자신에게 맞지도 않는 정치 옷을 입으려 시늉한다"며 "새로운 시대정신이 과거 낡은 기득권을 청산할 때마다 저들은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었고, 그 결과 개혁을 중단하려 했지만 이미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그 단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더 이상 검찰 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며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거취를 묻는 질문에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봉사 방법에 정치도 포함되나'라는 추가 질의에는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정계에 진출하려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특히 여당에서는 윤 총장을 두고 '검찰이 정치를 흔들고 있다'라는 취지로 비판이 일었다.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6일 열린 국회 법사위 종합 국감에서 윤 총장의 대검 국감 당시 발언을 두고 비판을 이어나갔다.


이날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정치판을 흔들고 있다"며 "윤 총장이 대권주자로 부상했는데, 이는 검찰총장이 정치판을 흔들고 있는 것"이라고 탄식했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은 "윤 총장이 지난 국정감사 때 한 행위는 검찰을 끌고 정치에 뛰어든 것"이라며 "검찰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장으로서 그런 얘기를 국감장에서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