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6927 1102020102863726927 03 03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0693000 1603845317000

故 이건희 회장, 삼성 자산 790조원 키웠다… '국내 최대'

글자크기
한국의 경제발전을 이끈 국내 10대 그룹 2·3세 총수 경영인의 재임 동안 그룹의 자산 규모가 총 1700조원가량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은 재임기간 재계 1위인 삼성그룹의 자산을 790조원가량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이건희 회장 별세를 계기로 10대 그룹 2·3세 총수 회장 재임 기간(2019년 결산기준) 그룹 자산과 매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자산은 713.8%(1742조원), 매출은 411.6%(865조원) 각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국내 최대 그룹인 삼성의 자산은 고 이건희 회장의 재임(투병 기간 포함) 동안 790조원 이상 증가해 10대 그룹 중에서도 가장 큰 폭으로 회사를 성장시켰다. 고 이 회장의 취임 첫해인 1987년 자산이 10조원 수준이었지만 2019년에는 803조원으로 793조원(7620.3%) 증가했다.

조선비즈

고 이건희 회장이 지난 201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CES)에 참석한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열사 숫자도 37곳에서 59곳으로 22곳 늘었다.

이 회장은 반도체를 시작으로 가전, 휴대폰 등에서 삼성을 글로벌 1위 자리에 올려놓으며 대한민국 IT 강국의 초석을 마련했다.

이어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2000년 현대그룹에서 현대차그룹을 분리한 뒤 20여년 만에 자산 규모를 38조원에서 252조원 증가한 290조원의 그룹으로 키웠다.

한화 김승연 회장은 1981년 취임 이후 지난해까지 총 206조원, 최태원 SK 회장은 1998년 취임후 191조원을 늘려 그 뒤를 이었다.

김승연 회장과 최태원 회장은 M&A를 통해 그룹의 규모를 확대한 경우다.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취임 전 해인 1994년부터 작고 직전인 2017년 사이 LG그룹의 자산을 28조원에서 123조원으로 95조원(339.7%) 키웠다.

그룹사의 매출액도 삼성이 가장 많이 늘었다. 고 이건희 회장은 취임 첫해 약 10조원이던 매출을 지난해 315조원으로 305조원(3076.9%) 늘렸다.

또 정몽구 명예회장이 149조원, 최태원 회장이 124조원을 늘렸고, 구본무 회장(98조원), 김승연 회장(57조원), 정몽준 이사장(39조원), 허창수 명예회장(39조원), 이명희 회장(26조원), 이재현 회장(18조원), 신동빈 회장(10조원) 등의 순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조사 대상 경영인 가운데 이건희 회장과 구본무 회장은 별세했고 정몽구 명예회장과 허창수 명예회장은 회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졌으나 별세 전까지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어 지난해 실적까지 포함됐다.

2·3세 총수 중 그룹 회장을 맡고 있는 경우는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신세계 이명희 회장, CJ그룹 이재현 회장이다. 현대중공업 정몽준 이사장은 그룹 최대 주주지만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

최지희 기자(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